미래를 준비하는 광주세광학교 교육과 재활을 위하여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합니다.

뉴스레터

  • 열린마당
  • 뉴스레터
  • 본 사이트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을 준수합니다.
  • 회원은 공공질서나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과 타인의 저작권을 포함한 지적재산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물에 대하여는 등록할 수 없으며, 만일 이와 같 은 내용의 게시물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은 회원 본인에게 있습니다.
  • 개인정보보호법에 의거하여 주민번호, 휴대폰번호, 집주소, 혈액형, 직업 등의 게시나 등록을 금지합니다.

제목

영암교육지원청 일일 기자체험 - ㈔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
작성자운영자 작성일2019/11/28 14:52 조회수: 126

링크주소 : http://www.honam.co.kr/article.php?aid=1574845431603379168

영암교육지원청 일일 기자체험 - ㈔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


 
“광주 서구 29%가 자원봉사자 등록 활동”
누구나 쉽게 참여 가능한 시스템
“사랑의 실천 세상을 바꾸는 행동”
청소년 진로체험지원센터도 운영
영암중학교 학생기자단이 지난 22일 광주 서구에 위치한 (사)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를 찾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준현·신호철·박순길기자

영암교육지원청 주최로 기자체험에 나선 영암중학교 일일 학생기자단은 지난 22일 광주 서구 농성동에 위치한 ㈔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를 찾았다.

임형순 소장이 이끌고 있는 서구자원봉사센터는 2008년 법인 설립 이후 서구지역의 유능한 자원봉사자를 발굴해 교육할 뿐 아니라, 많은 봉사단체의 활동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해 사랑의 실천과 아름다운 세상을 바꾸는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현재 서구지역에 30만5천여명이 살고 있는데 그 중에 자원봉사자가 8만8천890명이 등록돼 인구 대비 29%가 나눔과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서구지역 자원봉사단체도 294개소나 될 만큼 봉사자들로 인해 좋은 마을 만들기 자원봉사 네트워크 관리강화, 동자원봉사캠프 운영 등 주민 복지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김은호 서구자원봉사센터 팀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원봉사자들이 지역주민을 위해 발로 뛰고 있기에 서구가 따뜻하고 행복한 도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구센터는 서구 구민들이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자원봉사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다.

또한 자원봉사자들이 서로 협력하고 지원하는 행복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센터를 만들기 위해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자원봉사교육 역량강화를 위해 자원봉사자 교육, 청소년자원봉사캠프, 우수봉사자워크숍 및 관리자 워크숍, 세대공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노력의 결과 마을의 동(洞) 자원봉사캠프를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이루어지고 마을공동체, 시민사회, 공공기관, 사회복지시설·기관에서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는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이밖에도 서구자원봉사센터는 광주시 5개구 자원봉사센터 중 유일하게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조자경 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팀장은 “청소년들이 교육·상담·체험을 통해 진로와 관련된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사회 직업 체험처와 연계한 프로그램 진행 및 학교 진로교육을 지원해 지역과 함께하는 교육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연우·김예준·김정준·배진현·박주혁·김영찬·김평찬기자


“봉사캠프로 생활 속 나눔 실천”

㈔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 임형순 소장

“서구민들이 다함께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로 행복한 서구를 만들고싶어요”

광주서구자원봉사센터 임형순 소장은 지난 22일 영암중학교 일일 학생기자단을 만나 ‘서구지역 전체 18개의 봉사캠프를 조직해 생활 속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사회복지를 전공한 임 소장은 광주 북구청 공무원으로 생활을 하던 중 2005년 광주시 자원봉사센터가 출범하면서 자원봉사센터와 인연을 맺었다

이 후 15년 동안 광주시자원봉사센터에 근무하다 지난해 서구자원봉사센터 소장으로 부임했다.

그동안 보람찬 일에 대해 임 소장은 ‘지역사회에 도움이 필요한곳에 자원봉사자를 지역사회에 일꾼으로 변화의 주역으로 육성한 것이 가장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봉사자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는 없다,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과 대가를 바라지 않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봉사활동 과정에서 겪게되는 힘든 점은 무엇이 있느냐는 질문에 임 소장은 ”지역사회에 좋은 일하면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기 때문에 힘들다고 생각지 않는다, 감사할 일만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임 소장은 ”서구지역 18개 모든 동(洞)에 봉사캠프를 만들어 소외되고 어려운 곳곳에 생활 속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나승민·라수오·박찬윤·박민우기자